메뉴 건너뛰기

2017.05.06 11:25

지그시 / 이향숙

조회 수 999 추천 수 13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지그시 / 이향숙 눈 한번 감아 보는 거야 네 입술이 조금씩 주홍으로 가쁘고 훔친 봄밤이 속눈썹 위에 앉아 가늘게 떨고 있는 순간 지그시 인사도 없이 헤어진 만남들에게 뒷주머니에서 미처 꺼내지 못한 약속들에게 더는 가보지 못할 무지개 뜬 언덕 너머 서둘러 물들고 떨어지느라 바쁜 낙엽들에게 지그시 잘 못 뱉은 말들이 도로에 낭자하게 피어날 때 돌아서서 안으로 큼큼 바람이 숨 가쁘게 구름버튼을 눌렀을 때 온통 젖어버린 공책처럼 슬픔의 뼈들이 삐뚤빼뚤 선명해질 때 지그시 다시 눈 뜰 수 없는 새끼를 내려놓으며 먼 길 떠나는 순록의 눈빛처럼 골목을 돌아나가는 방울뱀의 긴 꼬리 여운처럼 지그시 멀어지는 것들의 뒷모습을 천천히 거두는 거야 아무리 끼워 맞춰도 모자란 12월의 어깨를 감싸보는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