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reIMG_2291.JPG

이제 가을을 알리는 이름 모를 풀 벌래 소리와 ...       청초 이용분

 

늦장마라도 들었나 싶게 시도 때도 없이 내리던 비가 개이니

개울에는 쌀을 씻었을 때 마지막 행군 물처럼 약간 뿌유스름한 물이

졸졸졸 밤낮 없이 흘러내리고 있다.

 

밝은 햇살에 개울의 밑바닥이 환하게 내려 비치니 평소와 다르게 조그만

조약돌도 모두 들어나 보이니 이런 때도 있구나 싶게 마음이 상쾌하다.

 

여름내 극성맞게 울어대던 매미 소리는 어느새 잦아들고 개울 주변의

무성한 수풀 속에서는 이제 가을을 알리는 이름 모를 풀벌래 소리와

간간히 들리는 처량한 귀뚜라미 소리에 이제는 가을이 우리의 곁에

가까이 찾아 온 것을 실감하게 한다.

 

모든 사람들이 건강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탄천에는 아침저녁으로

많은 사람들이 걷거나 뛰기 운동을 하고 있다.

 

비좁은 아파트 공간에서 어찌 저리 키우고 있나 싶게 많은 사람들이

강아지를 끌고 운동을 나오고 있다.

 

어떤 사람은 개의 오물을 담기 위해 아예 검은 봉투를 한 손에 들고

얌전히 목끈을 단단히 쥐고 나오는 이들도 있지만 대부분 강아지가

천방지축 신이 나서 제멋대로 이리저리 뛰어서 지나는 이들의 마음을

불안하게도 한다.

 

자기는 귀여울지 몰라도 남은 두려운 법인데 주춤하고 서서 볼라치면

제 강아지가 예뻐서 그러는지 알고 짐짓 미안한 마음도 없어 보이는 것 같다.

 

집안에서도 그들 특유의 영역 표시 행동 등은 정말 보통 인내가 아니면 못

키울 것 같은 이 동물을 어찌 키우고들 있나 싶어 예사롭지 않게 보인다.

 

탄천에는 철이 지나도 제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고 찌는 듯 무덥던 그 여름날

아예 이곳에서 알을 낳고 품어서 어지간히 큰 어린것들을 데리고 장마가

지난 개울로 이끌고 나와 물가 풀 속을 이 잡듯이 쑤석거리며 먹이를 뒤지고

있는 야생 기러기들이 있다.

 

이들은 물고기도 좋아 하지만 목을 길게 느리고 풀석거리며 뛰어 올라서

풀줄기나 잎끝에 붙은 벌래들은 물론 풀 씨앗도 흝어서 먹는것 같다.

 

이 야생 기러기들은 아예 고향으로 돌아가는 귀소성을 잊은 듯 이곳에

눌러 앉아 우리는 관상 할 수 있어 다행이라 생각도 들지만 고향을 잊어버린

그 새들이 가엽기도 하다.

 

그들도 가을에 고향으로 돌아가는 무리에 섞여 시베리아로 돌아갔어야

하는데 그만 어떤 연유에선지 무리들로 부터 이탈하여 이제 고향으로

돌아가는 방법을 아예 잊어 버린게 아닐까 싶어 안타깝게 보이기도 힌다.

 

T.V.에서 보면 요즈음 들어 오래전에 해외 입양이 되었다가 성인이 다 되어서

비록 어떤 연유에서인지 몰라도 자기를 버린 부모형제를 애타게 찾으며 두리번

거리며 눈물 짖는 모습들 ....

 

겉은 여전히 한국인이지만 온 세계 다른 지역에서 커서 말은 다국적으로

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고향 부모형제들과의 이별이 얼마나 뼈아프게

가슴 아픈 일인가를 생각해 보노라면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곤 한다.

 

05년 8월 29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86 수필)애물단지 이용분 2021.12.02 1
6785 하늘을 향해 끝없는 호기심으로... 이용분 2021.11.23 3
6784 제2회 선농문학상특별상수상 file 이용분 2021.11.20 4
6783 가을 음악회에 가다. 이용분 2021.11.19 2
6782 낙엽아! 가을 낙엽아!! 이용분 2021.11.01 4
6781 제2회 선농문학상 수상자 발표 이용분 2021.10.29 5
» 이제 가을을 알리는 이름 모를 풀 벌래 소리와 ... 이용분 2021.10.20 2
6779 ♤ 맑고 향기롭게...♤ -법 정- 이용분 2021.10.19 3
6778 ◇인생 말년에 행복하기를 원하는가? ◇ 이용분 2021.10.17 4
6777 [南齋文集] 심영보님께서 '한의료인의 삶과 꿈' {즐거웠던 노년세월} 책을 출간 하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이용분 2021.10.15 1
6776 이용분 2021.10.13 0
6775 - 사회를 병들게하는 7가지 악덕 - 이용분 2021.10.10 12
6774 집에서 새는 바가지 이용분 2021.10.10 2
6773 포항 공대 공학 교수 이상준 글 ~~~일본을 따라가기 위해 이용분 2021.10.10 4
6772 수필)어머니가 만든 '술지게미'(막걸리) 이용분 2021.10.05 11
6771 ■ 개코도 모르면 가만이 있지 ■ 이용분 2021.09.28 5
6770 한치 앞을 모르는 세상사 이용분 2021.09.26 5
6769 아이들과 함께 송편을 빚던 추석 이용분 2021.09.19 3
6768 벗에게 ... /이해인 이용분 2021.09.15 9
6767 ♡ 1%의 행복 ♡ 이용분 2021.09.07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0 Next
/ 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