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2.09.16 17:11

수필)명절 후유증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명절 후유증                            청초 이용분

추적추적 올해에는 유난히 가을비가 잦다. 멀리 사라져 가는 천둥소리 모양

서서히 추석차림의 피곤함에서 벗어나고 있다.

요근래에 와서는 여러 가족이 모이면 웬만하면 밖에서 외식을 하는게 보통이지만
추석이나 정초 같은 명절에는 꼼짝없이 집에서 음식을 만들어 차례를 지내야 되니

오히려 마음도 더 바쁘고 피곤해 져서 명절이 되기 한달여 전 부터는 스트레스가 쌓여

은근히 괴롭기조차 하다. 결국 언제나 수고하는게 역시 주부들이다.

가장 가까운 친 인척 끼리 주방에 나란히 서서 평소에는 나누지 못한 소탈한 대화를 나누며 

음식을 장만하다 보면 모르는 사이 진한 정도 솟아 나기는 하겠지만 역시 편한 상황에서 오순도순 

즐겁게 지낸것 보다는 괴롭고 피곤하여 자연히 이런 자리를 가지려는 생각이 줄어 들게 마련이다.

 

세상도 살기가 하도 복잡하여 낼 틈도 없지만 예전보다는 친척 모임이 즐어 들어 버린 추세다. 

특히 요 이삼년 사이에는 온세계인들이 들 끓는 코로나 펜도믹 현상으로 인해 친인척 사이에도 

모이기를 꺼리는 양상이 벌어져서 부모 자식간에도 여간해서 모이기를 줄여 버린 추세다.


우리세대와 그 이전만 해도 여성들이 모든게 팔자소관으로 받아 들여서 힘은 들지만 

모든 집안 일을 별 거부함이 없이 잘해 냈었지만 요즈음은 상황이 너무나 달라졌다.

아이를 낳아서 키우는 일도 자신의 일생과 아이를 낳아서 키우는 경우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한가를 계산기로 두드려 보아서 아이를 키우는데는 너무나 희생이 따른다는 

결론이 나오니 이제는 한국이 세계에서 멏번 째 안가는 저 출산 국가로 탈바꿈을 했다.
 
심하면 결혼은 선택이지 필수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는지 젊은 남여 모두 결혼을 기피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여성도 남성 못지 않게 공부를 할 기회가 주어져 모두 연봉이

남성에 뒤지지 않은 케리어우멘이 된데도 한 원인이 있다.


아이를 낳지 않는 분위기는 국가의 장래를 우려하는 인구 감소로 이어지고 나라의 희망인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많은 돈을 들여서 지어 놓았던 전국 지방 소재 학교 교실들이 여지없이

남아 돌아 쓸모 없게 되어버려 지방 마다 궁국에는 폐교를 해야 되는 상황에 까지 이르렀다.

인간의 본연의 욕망인 종족 보존의 의미도 학교 교과서에서나 가르칠뿐 이제는 퇴색되어 

가는 듯이 보인다. 너무나 이기적이고 자기본위로 변한 세상이다. 되돌아 보면 그들이 

부모에게 준 기쁨도 말할수 없이 컸지만 아이들을 키운다는게 얼마나 많은 희생과 봉사와 

노력이 따르는지는 아이를 여럿을 키운 우리들 세대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그래도 오늘날 우리의 전 세대(前世代)가 아이를 자연스럽게 많이 낳아 힘들 게 훌륭한 나라의

역군으로 키워 놓음으로 해서 세계유수의 선진국 사이에 우리도 당당히 모든 부분에서 오늘날

세계인들이  부러워하는 초능력 선도 국가로 급부상을 하지 않았던가...

 

이제라도 정상적으로 결혼을 하여 자손도 낳아 키우므로 해서 본인은 물론 국가의 장래도 든든히 하여

애국을 하게 되고 인생의 완성도 면에서 보다 격이 깊고 더욱 차원 높은 보람찬 삶이 되는 게 아닐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15 ★인생의 3가지 후회★ new 이용분 2022.10.05 0
6914 수필)서서히 찾아 오는 가을 이용분 2022.09.30 2
6913 수필) 남북이산 가족의 만남! 너무나 오랜 기다림에 지쳐서... 이용분 2022.09.27 2
6912 수필) 모르는새 나도 남의 덕을 ... 이용분 2022.09.24 2
6911 산나물 / 노천명 이용분 2022.09.22 2
6910 시) 초가을 숫탉벼술 닮은 맨드라미꽃이... 이용분 2022.09.18 3
6909 수필)한 여름 밤의 허망한 꿈 이용분 2022.09.18 4
» 수필)명절 후유증 이용분 2022.09.16 2
6907 ♡ 설니홍조 (雪泥鴻爪 ) 이용분 2022.09.15 2
6906 수필)인생은 '산울림' 이용분 2022.09.14 2
6905 수필) 초 가 을 이용분 2022.09.13 3
6904 향수 --이동원 박인수 이용분 2022.09.12 2
6903 수필)천상병시인의 찻집 '歸天'에서... 이용분 2022.09.12 2
6902 수필)꿈길에서도 눈앞에 아른거리는 고향산천...(귀성길 행렬을 보면서 ) 이용분 2022.09.09 3
6901 수필)한 달 전부터 내 추석빔을 만드시던 어머님의 모습이... 이용분 2022.09.08 3
6900 대추밤을 돈사야 추석을 차렸다... 노천명 이용분 2022.09.07 2
6899 한국군인의 멋진 춤 이용분 2022.09.06 2
6898 수필)사람의 향기 이용분 2022.09.05 6
6897 하나뿐인 아들을 위해 평생 모은 돈을 써버린 할아버지... 이용분 2022.09.03 3
6896 이병철회장의 어록ㅡ초절정 화폐神功 이용분 2022.09.0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6 Next
/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