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 여름 밤의 허망한 꿈                  청초  이용분

 

수필문학회에서 대청댐 가 대통령 별장으로 가을 소풍을 가는 날이다. 

분당선 복정역에서 8호선으로 갈아탔다내가 앉은 자리 맞은편에 어떤 여자 노인이 작은 짐 끌게를 

발끝에 밀어 놓은 채 반은 비스듬하게 등에 기대고 마음 놓고 질펀하게 앉아 간다.

오글오글 파마머리에 제법 고운 얼굴피부가 늙어 깊게 주름져서 반고호의 자화상처럼 인상파이다

 옷은 남루하지는 않다비교적 새 옷인데 빨간색과 곤색 콤비 긴 상의가 언제 세탁 해 입었는지 정말 

꾀재재 하기가 이를 데 없다빨려면 힘과 물통깨나 들겠다옆 빈자리에 사람이 탔는데 탄 사람이 

움추리며 몸을 사린다피곤함이 온몸에 사려 고단한 삶을 사는 사람임을 한눈에 알아보겠다

 

아마도 가락시장에서 싼 물건을 사다가 소매로 파는 장사를 하는 모양이다. 편하게 집안에서 살살 

손자 재롱이나 볼 저와 같이 늙은 나이에 인생이 얼마나 고달플까...역시 그녀는 가락시장역에서 내렸다.

나는 목적지인 잠실역에 내렸다찾아 가야 될 데가 3번 출구로 나가 너구리 상 앞인데 지하층인 

역 규모가 이리저리 길이 뚫려서 너무 광대하고 복잡하다어쩌다 와보니 도대체 감이 잡히지 않는다.

 마침 청소를 하는 아주머니에게 물어서 말로 설명을 들었는데 곳곳에 구내 공사를 벌려 놓은 터라 

겨우겨우 미로를 찾아가는 느낌이다.    

 

지상으로 올라가 타고 갈 버스를 만나면 떠나기 전에  화장실 가려면 시간도 걸리고 남에게폐가 될 것 같아 

마침 3번 출구 가까이 벽 쪽에 붙은 구멍가게 주인에게

말씀 좀 묻겠어요여기서 제일 가까운 화장실이 어디에요?^^" 하고 물었다돈을 정리하다 말고 

손가락으로 가르쳐 주는 방향을 보니 내가 나가야 되는 출구에서 역 방향이다

만나야 될 약속시간도 촉박하고 8호선을 내려서 걸어온 거리도 꽤 되어 다리가 슬슬 아파 와서 다시 물었다.

 

 저쪽 나가는 방향 쪽으로 가까운 화장실은 없나요?^^“

아차 다시 물은 게 잘못이다갑자기 바짝 마른 얼굴을 쳐들고 아니 어쩌구...저쩌구... %$#@” 

인상을 쓰며 무어라 언성을 높인다잘 가르켜 주었는데 무슨 말이 많으냐는 뜻이겠지...

앞 이가 2개나 빠진 얼굴에 인상을 쓰니 험악하기 이를 데 없다.

 

에그그내가 아침부터 된똥을 밟았구나...” 순간 악몽을 꾼 기분이다.

두 마디도 못하고 역방향의 화장실에 다녀오는 길 지나가며 그 영감의 얼굴을 다시 유심히 쳐다 보았다

얼굴은 상당히 미남형인데 늙고 삶에 찌들어 그런 고약한 인상을 주고 있는것 같다좋은 표정만으로도 

주변을 편하게 하는 '무상보시'(無相布施)라는 게 있다는데 그게 뭐람.

 

살면서 별로 남과 이런 경우를 당해 본적이 없는 나는 머쑥 하여 아주 질겁을 했다.  

'도대체 삶이란 무엇일까...'

사람이 살아 가는  동안 삶은 이렇게 인생을 찌들고 망가지게 하는 아주 독한 요소를 지녔구나...

그들도 무더운 한 여름밤에 한바탕 허망한 꿈을 꾸는 것 같으리라...

어차피 우리들의 삶도 각각 다른 '한여름 밤'의 꿈을 꾸고 있는 게 아닐까...

 

준비가 안 된 노후는 재앙이라고 누군가가 말했다.  

그나마도 건강하여 그런 일이라도 할 수 있는 그들은 행복한 측이 아닐까...  

공연히 마음이 착잡하다유난히 높다란 층계를 밟고 지상으로 올라 우리 일행과 합류하니 

악몽 같던 그 영감의 험상굿던 모습이 서서히 엷어져 간다.

그래도 그 나쁜 여운은 긴 그림자를 드리우고 이렇게 되살아 나서 내 마음 속에 큰 상처로 남아있다.

 

reIMG_5069.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15 ★인생의 3가지 후회★ new 이용분 2022.10.05 0
6914 수필)서서히 찾아 오는 가을 이용분 2022.09.30 2
6913 수필) 남북이산 가족의 만남! 너무나 오랜 기다림에 지쳐서... 이용분 2022.09.27 2
6912 수필) 모르는새 나도 남의 덕을 ... 이용분 2022.09.24 2
6911 산나물 / 노천명 이용분 2022.09.22 2
6910 시) 초가을 숫탉벼술 닮은 맨드라미꽃이... 이용분 2022.09.18 3
» 수필)한 여름 밤의 허망한 꿈 이용분 2022.09.18 4
6908 수필)명절 후유증 이용분 2022.09.16 2
6907 ♡ 설니홍조 (雪泥鴻爪 ) 이용분 2022.09.15 2
6906 수필)인생은 '산울림' 이용분 2022.09.14 2
6905 수필) 초 가 을 이용분 2022.09.13 3
6904 향수 --이동원 박인수 이용분 2022.09.12 2
6903 수필)천상병시인의 찻집 '歸天'에서... 이용분 2022.09.12 2
6902 수필)꿈길에서도 눈앞에 아른거리는 고향산천...(귀성길 행렬을 보면서 ) 이용분 2022.09.09 3
6901 수필)한 달 전부터 내 추석빔을 만드시던 어머님의 모습이... 이용분 2022.09.08 3
6900 대추밤을 돈사야 추석을 차렸다... 노천명 이용분 2022.09.07 2
6899 한국군인의 멋진 춤 이용분 2022.09.06 2
6898 수필)사람의 향기 이용분 2022.09.05 6
6897 하나뿐인 아들을 위해 평생 모은 돈을 써버린 할아버지... 이용분 2022.09.03 3
6896 이병철회장의 어록ㅡ초절정 화폐神功 이용분 2022.09.0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6 Next
/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