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초가을 숫탉벼술 닮은 맨드라미꽃이...             청초 이용분 

                                       

어느 덧 귀뚜라미 처량하게 우는 초가을이 찾아 왔습니다.

드높은 하늘과 함께 아파트 뜨락에도 

가을은 왔습니다.

 

누구인가가 심어 놓은 맨드라미꽃

정말 못난 맨드라미꽃이

제철 따라 예쁘게도 피어났습니다.

 

그 전에는 못난 꽃이라 생각되어

잘 쳐다보지도 않던이 꽃이 이제 그리움이 되어

사랑스럽게 보입니다.

 

예전에 우리 집 마당에

몇 마리의 닭을 놓아먹이던 아득한 어린 시절

지렁이 한 마리 잡아 놓고 꼬꼬꼬 하면서

 

암탉이나 병아리를 불러 모으려

우스꽝스런 너스레를 떨던

마치 수탉의 벼슬처럼 생긴 꽃

 

근엄한 교장선생 같았던 꼬리가 긴 수탉의 

빨간 베레모처럼 생긴 꽃

갑자기 지난 그 시절이 그리워지는 걸 어쩔 수가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15 ★인생의 3가지 후회★ new 이용분 2022.10.05 0
6914 수필)서서히 찾아 오는 가을 이용분 2022.09.30 2
6913 수필) 남북이산 가족의 만남! 너무나 오랜 기다림에 지쳐서... 이용분 2022.09.27 2
6912 수필) 모르는새 나도 남의 덕을 ... 이용분 2022.09.24 2
6911 산나물 / 노천명 이용분 2022.09.22 2
» 시) 초가을 숫탉벼술 닮은 맨드라미꽃이... 이용분 2022.09.18 3
6909 수필)한 여름 밤의 허망한 꿈 이용분 2022.09.18 4
6908 수필)명절 후유증 이용분 2022.09.16 2
6907 ♡ 설니홍조 (雪泥鴻爪 ) 이용분 2022.09.15 2
6906 수필)인생은 '산울림' 이용분 2022.09.14 2
6905 수필) 초 가 을 이용분 2022.09.13 3
6904 향수 --이동원 박인수 이용분 2022.09.12 2
6903 수필)천상병시인의 찻집 '歸天'에서... 이용분 2022.09.12 2
6902 수필)꿈길에서도 눈앞에 아른거리는 고향산천...(귀성길 행렬을 보면서 ) 이용분 2022.09.09 3
6901 수필)한 달 전부터 내 추석빔을 만드시던 어머님의 모습이... 이용분 2022.09.08 3
6900 대추밤을 돈사야 추석을 차렸다... 노천명 이용분 2022.09.07 2
6899 한국군인의 멋진 춤 이용분 2022.09.06 2
6898 수필)사람의 향기 이용분 2022.09.05 6
6897 하나뿐인 아들을 위해 평생 모은 돈을 써버린 할아버지... 이용분 2022.09.03 3
6896 이병철회장의 어록ㅡ초절정 화폐神功 이용분 2022.09.03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6 Next
/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