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향이 무엇이 길래 매번 귀성전쟁을 치루나...         청초 이용분

 

해마다 반복되는 귀성전쟁을 보면서 우리가 T.V.동물의 왕국에서 본 물고기의 귀소성과비슷하구나 하고 생각을 하게 한다.연어는 제가 태어난 곳의 냄새와 환경을 기억하여 母川으로 꼭 돌아오는 귀소성을이용하여바다에서 다 큰후 다시 태어난 곳으로 어미가 되어 알을 낳기위해돌아오는 고기의 알을 채취하여 인공적으로 부화시켜서 일정한 크기에 이르면은母川에 다시 방류한다.

그러면 몇년 후에 그 치어가 成魚가 되어 다시 母川으로 돌아오는 것을 잡아서 이를우리의 식탁에 올리게 된다.이 따끔 T.V. 동물의 왕국에서 세차고 즐기차게 쏟아져 내리는 폭포수를 거스르면서死力을 다하여 튀어 오르는 물고기를 보면서 저 고기는 왜 기여코 힘든 그곳에올라가야만 하나 하고 의구심을 갖고 보곤 한다.

 

말못할 사정으로 잘 못 태어나 부득이 외국으로 입양을 갔던 어린아이들이 외국인양부모의 보살핌 속에 자기의 친부모에게 컸을 때 보다 더 좋은 환경과 조건속에잘 크고 교육도 잘 받았지만 결국은 자기를 버리다시피 한 친 부모를 찾기위해이제는 기억 속에 남아 있지도 않은 고국을 찾아 더듬어서 이역만리 언어조차낯설어 진 우리나라 친부모를 찾기 위해 몇 십 년이 지나서 외국풍속과 교육을 받고외국 사람이 다 됬을 것 같아도 외모만은 그대로 한국인의 모습을 하고 T.V.에 나와가족을 찾기 위해 말이 설어 눈을 두리번거리면서 애를 태우는 걸 이따금 씩 보게 된다.

 

참으로 가슴 아픈 광경이다.우리의 귀향도 이와 같은 게 아닐까...나를 사랑하시는 부모님과 친척들이 살고 계시고내가 태어나고 어릴 적 뛰어 놀던옛 동산과 고기잡이 하고 미역 감고 물장구를 치며 놀던  어린 시절을  보낸 시냇가와어릴 적 그곳에서 같이 뛰어 놀던 그리운 그 친구들을 만나려면 약속 없이도 다같이 만날 수 있는 이때 아니면 언제 가랴 하고  

한날 한시에 다 같이 길을 떠나니경부 고속도로의 왕복차선을 비 롯 전국의 모든 교통수단이 마비 상태에 이르곤 한다.오래전부터 그래왔고 앞으로도 영원히 사랑하는 부모님과 고향이 마음속에도사리고 있는 한 해결이 안 날 숙제이고 반복이 될 행사다.

 

우리도 지금은 이제 이곳 집에 하도 오래 살아 조금 덜하지만 이집에 이사 와서 몇 년이 흐른 뒤에도 살던 곳에 대한 향수 때문에 우리가 차를 사자마자 제일 먼저 가본 곳이 아이들이 어릴 때 살던 그전 집 동네였다.그 후로도 심심하면 이따금씩 예전에 살던 집 근처에를 가보고는 아이들은 예전에저곳에서 또 뽑기 장사가 있던 자린데 지금도 또 뽑기 장사가 그러고 있네 하고 신기해하기도 하고 옛날에는 넓은 것 같았던 길이 지금 보니 좁은 골목이네 하기도 하고,여기서 엄마가 오빠를 데리고 유치원에 간 뒤 혼자 앉아서 엄마를 기다리고있던 곳이네...

 

저쪽 골목은 제가 제일 친했던 코 흘리게 친구가 살던 집인데 지금 그 친구는어디서 무얼 하며 살까? 요 집은 매일 괜히 우리아이를 때리고 잽싸게 도망을 가 저의 집에 들어가 얼른대문 안에 숨어 버리곤 하여 속상하게 하던 사납고 약아 빠진 누구의 집인데얘는 지금 어디에서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 하고 궁금해 한다.

 

나도 유년 시절을 보냈던 이북 황해도 해주, 우리 집에서 대문을 나서면  멀리 마주보이던 산꼭대기 모양이 꼭 고양이 귀 같이 생겼던 산 모양세하며 그 산 아래 근처에자리했던 초등학교로 가는 논 사이에 길고 똑바로 난 행 길이 눈앞에 선하여이따금씩 어떻게 변했을까 ? 하고 생각이 나곤 한다.

 

한번은 학교에서 수업이 끝난 뒤 집에 돌아가려는데 학교 현관 신장에 벗어두었던 내 운동화를 누군가가 신고 가 버려서 어린 나는 맨발로 자갈길이었던 그 길을 엉엉 울면서 걸어 왔던 기억도 난다우리 집 동네에 이르니 아이들이 우는 나를 졸졸 쫓아 와서 구경들을 하니지금은 이미 예전에 고인이 되신 나의 할머니께서 "무슨 구경들 났느냐 ?"하시면서 동네 아이들을 모두 쫓아 버리시던 일 까지도 생각이 난다.^^내가 초등학교 일학년 때 일이다.

 

해방 후 부모님의 고향인 충청도 대전으로 돌아오기 위해 삼팔선을 넘어서내가 태어나고 초등학교 삼학 년 때까지 한참 어린 시절을 보냈던그곳을 떠나 온 뒤 에도그곳 인심도 좋고 살기 좋다고 하시면서 통일이 되면 다시가서 살고 싶다고  노상 말씀 하곤 하시던 나의 부모님들께서는 통일도 못 보신 채이미 오래 전에 고인이 되셔서 이젠 이 세상에는 안 계시다.

 

이북에 고향을 두신 많은 이산가족들은 찾아가서 간절하게 만나 뵙고 싶은데 이제는 하마 돌아 가셨을지도 모를 부모 형제를 생각하며 눈물짓고 ...꿈길에 서라도 눈앞에 아른거리는 고향산천을 생각하며 고향은 있으되 길이 막혀서 못가 보는 그 설움을 무엇에 비길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65 수필)맹물 같은 KTX 기차 여행 update 이용분 2023.01.25 9
6964 외국인이 본 놀라운 한국어... 이용분 2023.01.24 1
6963 설날 이용분 2023.01.21 2
» 수필)고향이 무엇이 길래 매번 귀성전쟁을 치루나... 이용분 2023.01.20 4
6961 수필)해로운 농약을 잔뜩 쳤어도 벌레 안먹은 깨끗한 야채를... 이용분 2023.01.18 3
6960 수필) 가정교육의 기본이... 이용분 2023.01.15 5
6959 그리운 금강산 이용분 2023.01.14 5
6958 수필)누구에게나 찾아 오는 노후... 이용분 2023.01.11 4
6957 수필)햇볕이 잘 비치는 발코니에 연분홍색 앵초꽃이... 이용분 2023.01.09 3
6956 수필)소와 산다. 이용분 2023.01.06 3
6955 수필)사랑의 대물림 이용분 2023.01.02 4
6954 새해에 복많이 받으세요. 이용분 2022.12.31 3
6953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이용분 2022.12.31 3
6952 수필)부뚜막과 누룽지와 귀뚜라미에 대한 추억 이용분 2022.12.28 4
6951 손금 보기 이용분 2022.12.28 2
6950 결명자 차의 효능 이용분 2022.12.27 2
6949 수필)아름다운 양보 이용분 2022.12.26 3
6948 [컴퓨터Computer)가 주는 노년(老年)의 낭만(浪漫)] ~ 안쓰면 두뇌는 모두 망가지고 소멸됩니다 이용분 2022.12.26 4
6947 임동호님의 영상 '나의 살던 고향은' 이용분 2022.12.25 10
6946 크리스마스 선물 이용분 2022.12.24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9 Next
/ 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