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3.01.21 21:22

설날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MG_7976.JPG

 

설날                           청초    이용분

 


날씨는 으슴프레...

먼 하늘에서는

하얀 눈발이

찬 바람타고 펄펄펄...


내가

어렸을 적에

맞은 설날에도

꼭 이런 날씨였다.


동네 방앗간은

떡을 만들려고

몰려 든 사람들로

웅성웅성...


밤새 불린 새하얀 멥쌀로

가래떡을 빼는 방앗간은

떡 찌는 김으로

시뿌옇게 서리고...


나는

하얀 가래떡이

그렇게 만들어 지는 걸

처음 보았다.


엄마는

날 보고

먼저 가서 차례를

지키라고 하셨다.


그러나

우리 차례는

점점 다가오는데

엄마는 아니 오시고...


나는 등어리에

콧등에 식은 땀이

마구

송글송글 솟아 나오는데


엄마는 왜 이리 아니 오실까...


아. 이제

그 세월은

저 멀리 멀리

흘러가 버리고


동구 밖

미루나무 가지에

떼 까치

울어 대니


싸립문에 기대 서서

이마에 손을 대고

민속 설이라 찾아 올

떼떼 옷 아들 손자 며느리를 기다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65 수필)맹물 같은 KTX 기차 여행 update 이용분 2023.01.25 9
6964 외국인이 본 놀라운 한국어... 이용분 2023.01.24 1
» 설날 이용분 2023.01.21 2
6962 수필)고향이 무엇이 길래 매번 귀성전쟁을 치루나... 이용분 2023.01.20 4
6961 수필)해로운 농약을 잔뜩 쳤어도 벌레 안먹은 깨끗한 야채를... 이용분 2023.01.18 3
6960 수필) 가정교육의 기본이... 이용분 2023.01.15 5
6959 그리운 금강산 이용분 2023.01.14 5
6958 수필)누구에게나 찾아 오는 노후... 이용분 2023.01.11 4
6957 수필)햇볕이 잘 비치는 발코니에 연분홍색 앵초꽃이... 이용분 2023.01.09 3
6956 수필)소와 산다. 이용분 2023.01.06 3
6955 수필)사랑의 대물림 이용분 2023.01.02 4
6954 새해에 복많이 받으세요. 이용분 2022.12.31 3
6953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이용분 2022.12.31 3
6952 수필)부뚜막과 누룽지와 귀뚜라미에 대한 추억 이용분 2022.12.28 4
6951 손금 보기 이용분 2022.12.28 2
6950 결명자 차의 효능 이용분 2022.12.27 2
6949 수필)아름다운 양보 이용분 2022.12.26 3
6948 [컴퓨터Computer)가 주는 노년(老年)의 낭만(浪漫)] ~ 안쓰면 두뇌는 모두 망가지고 소멸됩니다 이용분 2022.12.26 4
6947 임동호님의 영상 '나의 살던 고향은' 이용분 2022.12.25 10
6946 크리스마스 선물 이용분 2022.12.24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9 Next
/ 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