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외국인이 본 놀라운 한국어...


[ 얘야~ 손님 받아라 ]

손님을 받는다 ?
손님을 던지기라도 한단 말인가? 받긴 뭘 받지 ?
음..한국은 음식점에서 손님을 받을때 입구에서 안아다가
음식점안으로 던져버리나보다. 무섭다. 조심해야지.  

[ 엄청 애먹었다 ]

어라? 뭘 먹는다구? 애를 먹어?
그렇다 한국에서는 애를 흔히 먹는가보다.
아~ 개를 잡아다 먹는다는 얘기는 익히 들어왔지만
설마 애까지 잡아먹을줄이야...
정말 엽기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 오늘은 자기 여자친구를 따먹었다는 이야기를 지하철에서 들은 바 있다.

그 녀석의 여자친구는 어디 나무에서 열리기라도 하는 열매인가보다.
나도 그 나무 구경좀 하고 싶다.
한 나무에 몇명의 여자가 열리는 나무일까 ?
딸 때는 뭘로 딸까?


[ 뜨거운게 시원한거다 ]

한국인은 참으로 말을 이상하게 해댄다.
나는 근처에도 못가는 엽기적이고도 살벌하게 뜨거운, 그리고 매운
그 찌개를 떠 먹으면서도 연신 아~ 시원하다를 연발하는 것이다.
도대체가 알 수가 없다.
언제 뜨겁고 언제 시원하다고 말을 해야 할지 나는 아직도 모른다.


[ 한턱내려면 항상 일발장진해야 하는 한국인 ]

'야~ 니가 쏴라'
'뭔소리, 오늘은 니가 좀 쏴라'
음..이노무 한국인들은 뭘 먹기전엔 일발장진부터 하나부다.
그러고는 누가 방아쇠를 당길지 대충 실랑이를 펼친 후 이윽고
총질(?)을 하러간다.
조심해야 겠다. 언제 누가 나를 쏠지 모른다.
모르긴 몰라도 언제 부턴가 한국도 총기소지가 자유로워 졌나부다.


[ 애를 그냥 먹진 않는다 ]

'아 왜 이리도 애를 태우는가 ?'
아~ 이젠 애를 먹어도 그냥 먹지 않는다.
이젠 아예 애를 그슬려서 먹는다.  -_-;
애를 태운다..??. 이노무 한국인들은 도대체 어떻게 지구상에서
번듯하게 다른 나라와 어우러지면서 잘 들 살아왔는지 그 자체가
미스테리가 아닐 수 없다.
아직 애를 태우는 장면을 목격하진 않았지만 아마도 그걸 보게되면
나는 구역질을 하루 종일 해댈것 같다.
제 발 내앞에서 애를 태우는 한국인이 나타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 나를 제발 죽여주세요 ]

미장원이란델 갔다.
잘 못 들어왔다. -_-;
전부 정신병과 관련된 사람들이 있는 듯 하다.
하나같이 죽여달라 살려달라 애원이다.
'내 뒷머리좀 제발 죽여주세요 부탁이예요'
'내 앞머리 만큼은 그냥 제발 제발 살려주세요~~'
죽여달라는 그녀의 표정은 의외로 행복하기까지 보인다.

헤어드레서가 가위를 들고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 가기도 전에
나는 미장원을 빠져나왔다. 문 앞의 까만 봉투에 머리카락 같은 것이
삐죽 나와있는 것을 보았다. 아마도 그 안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가지가 들어 있는 것이었을까 ?
오늘 또하나 배웠다.
이노무 한국에는 공식적으로 청부살인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있었던 것이다.


[ 때려, 때리자구 ]

한번은 길거리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의 이런 말을 들었다.
'야..밥 때릴래 ?'
'잠깐만 전화 먼저 때리고...'
아흐~~ 이거 또 뭐란 말인가? 이번엔 정말로 내가 미치겠다.
밥을 때리는 건 뭐고 전화기를 때리는 건 또 뭐란 말인가 ?
어떻게 때리는 것인지 구경하고 싶었다.

전화기를 때리는 모습은 그저 보턴 누르는 것 말고는
아직까지 목격한 장면이 없다. 사실 밥을 때리는 장면을 보고 싶었다.
뭘로 때릴까 ? 그냥 손으로 때릴까 ?
아니면 야구 방망이로 때리는 것일까 ?
왜 때리는 것일까 ? 다음 번엔 꼭 구경하는 기회를 가져야 겠다.


[ 도둑이 칭찬받는 한국 ]

식당엘 갔다.
밥을 때리는 사람을 구경해 보기 위해서였다.
식사를 다 마칠 즈음에도 밥을 때리기 위해 나타나는 한국인은
아직 없었다. 아~ 얼마전의 그 사람들은 안나타나는 것일까?
밥 때리다가 혹시 폭력범으로 잡혀들어간 것일까 ?
암튼 잊기로 했다.

이 때 저쪽편에서 종업원으로 보이는 사람과 주인으로 보이는 사람간의
대화가 들렸다. 난 또 그들의 대화 때문에 가뜩이나 혼란스러워지는
이노무 한국말에 돌아 버릴것 같았다.
'야? (식탁) 다 훔쳤냐 ?'
'네..완전히 흔적없이 다 훔쳤습니다.'
'그래 잘했다. 쉬어라'
훔치고 칭찬 받는다. 그 종업원 녀석은 입이 헤 벌어진다.
주인도 흡족 해한다. 등까지 두드려 준다.

정말 엽기적인 한국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65 수필)맹물 같은 KTX 기차 여행 update 이용분 2023.01.25 9
» 외국인이 본 놀라운 한국어... 이용분 2023.01.24 1
6963 설날 이용분 2023.01.21 2
6962 수필)고향이 무엇이 길래 매번 귀성전쟁을 치루나... 이용분 2023.01.20 4
6961 수필)해로운 농약을 잔뜩 쳤어도 벌레 안먹은 깨끗한 야채를... 이용분 2023.01.18 3
6960 수필) 가정교육의 기본이... 이용분 2023.01.15 5
6959 그리운 금강산 이용분 2023.01.14 5
6958 수필)누구에게나 찾아 오는 노후... 이용분 2023.01.11 4
6957 수필)햇볕이 잘 비치는 발코니에 연분홍색 앵초꽃이... 이용분 2023.01.09 3
6956 수필)소와 산다. 이용분 2023.01.06 3
6955 수필)사랑의 대물림 이용분 2023.01.02 4
6954 새해에 복많이 받으세요. 이용분 2022.12.31 3
6953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이용분 2022.12.31 3
6952 수필)부뚜막과 누룽지와 귀뚜라미에 대한 추억 이용분 2022.12.28 4
6951 손금 보기 이용분 2022.12.28 2
6950 결명자 차의 효능 이용분 2022.12.27 2
6949 수필)아름다운 양보 이용분 2022.12.26 3
6948 [컴퓨터Computer)가 주는 노년(老年)의 낭만(浪漫)] ~ 안쓰면 두뇌는 모두 망가지고 소멸됩니다 이용분 2022.12.26 4
6947 임동호님의 영상 '나의 살던 고향은' 이용분 2022.12.25 10
6946 크리스마스 선물 이용분 2022.12.24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9 Next
/ 349